정치

파이낸셜뉴스

영수회담 엇박자.. 靑 "공식제안" 金 "들은 바 없다"

김호연 입력 2021. 01. 13. 18:0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을 놓고 양측이 또 엇박자를 냈다.

야당과의 소통 창구인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과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야당에) 제안한 직후 뒤로 문을 열고 타진을 하고 있다"며 "타진을 하고 있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당시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초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국민의힘은 공식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담을 놓고 양측이 또 엇박자를 냈다. 청와대는 "공식 제안했다"는 입장이지만 김 위원장은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야당과의 소통 창구인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과 관련해 "이낙연 대표가 (야당에) 제안한 직후 뒤로 문을 열고 타진을 하고 있다"며 "타진을 하고 있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이어 "(지난해) 8월 이전에 강기정 정무수석이 일을 했을 때부터 제안을 해온 것이기 때문에 그 연장선상에서 재차 접촉하고 있다"며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를 복원해보자는 말도 드리고 추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새해 영수회담이 공식적으로 제안이 들어간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확인했다. 앞서 국민의힘에서 문제삼은 '절차적 과정'을 밟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반응은 사뭇 다르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영수회담 타진'과 관련해 "아직까지 들은 바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양측은 지난해 8월에도 회담을 놓고 신경전을 펼친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초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국민의힘은 공식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