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지난해 美 특허 1위는 IBM..2위는 삼성전자

임유경 기자 입력 2021. 01. 13. 18:12

기사 도구 모음

IBM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2위), LG전자(7위), 삼성디스플레이(16위), 현대자동차(20위) 등 우리나라 기업들의 미국 특허 획득 성과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미국 특허 수 1위에 오른 IBM은 인공지능(AI),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양자컴퓨팅 등의 분야에서 9천130 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위 안에 4 개 한국 기업 포함

(지디넷코리아=임유경 기자)IBM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2위), LG전자(7위), 삼성디스플레이(16위), 현대자동차(20위) 등 우리나라 기업들의 미국 특허 획득 성과도 두드러졌다.

12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등 외신은 IFI 클레임즈 특허서비스가 이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0 미국 특허 통계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등록된 특허 수는 총 35만2천13 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35만4천428 건 보다 1% 가량 감소한 것이다. 반면 지난해 특허 출원 수는 전년 대비 5%늘어 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IBM이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미국 특허 수 1위에 오른 IBM은 인공지능(AI),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양자컴퓨팅 등의 분야에서 9천130 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IBM의 다리오 길 리서치 수석 부사장은 이번 발표와 관련해 "세계는 그 어느 때보다도 과학적 사고와 행동을 필요로 하고 있다. 좋을 때나 어려울 때나 변함없이 이어져온 연구 개발에 대한 IBM의 투자와 헌신이 고객과 사회에 큰 혜택을 가져온 정보 통신 기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신제품의 기반을 닦았다"고 말하며, "매일 각자의 분야에서 지식의 경계를 넓히는 데 전념해온 전세계 발명가들 덕분에 IBM 혁신의 문화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IBM에 이어 삼성전자가 6천415 건의 특허를 획득에 2위를 차지했다. 캐논,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등이 상위 5위에 들었다.

삼성전자를 포함해 한국 기업들의 선전도 눈에 띄었다. LG전자가 2천831 건으로 10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삼성디스플레이와가 1천902 건, 현대자동차가 1천464 건의 특허를 획득해 20위권에 포함됐다.

IFI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특허 출원 코드를 분석해 가장 빨리 성장하는 기술 분야도 공개했다. 가장 많은 특허가 출원된 분야는  '생물학적 모델에 기반한 컴퓨터 시스템'으로 나타났다. 인간의 뇌 작동 방식을 모방한 뉴럴네트워크 기술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머신러닝과 양자컴퓨팅이 상위를 기록했다.

임유경 기자(lyk@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