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마켓인]SK E&S, 'AA'로 하향.."재무안정성 개선폭 제한적"

박정수 입력 2021. 01. 13. 18:29

기사 도구 모음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13일 에스케이이엔에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로 하향 조정했다.

에스케이이엔에스는 2017년 6777억원의 유상증자 실시, 2019년 이후 파주에너지서비스(49%) 및 차이나가스홀딩스(China Gas Holdings) 지분 매각 등으로 총 4조원을 웃도는 자금을 확보했지만, 재무안정성 개선 폭은 당초 예상을 밑돌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산매각에도 재무안정성 개선폭 제한적
확장적 투자정책으로 차입부담 증가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13일 에스케이이엔에스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A+(부정적)’에서 ‘AA(안정적)’로 하향 조정했다. 잇단 자산매각에도 불구하고 재무안정성 개선폭이 제한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에스케이이엔에스는 2017년 6777억원의 유상증자 실시, 2019년 이후 파주에너지서비스(49%) 및 차이나가스홀딩스(China Gas Holdings) 지분 매각 등으로 총 4조원을 웃도는 자금을 확보했지만, 재무안정성 개선 폭은 당초 예상을 밑돌고 있다.

김미희 한기평 연구원은 “매각대금 수령 후 수차례 대규모 배당을 했고 여주 LNG 발전소, 가스전, LNG 수송 선박, 중국 터미널 지분 등 LNG 사업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며 “SK그룹의 전략적 투자에도 참여하고 있어 재무안정성 개선 폭이 제한적이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월 말 에스케이이엔에스의 순차입금은 3조1557억원, 부채비율은 159.0%로 주요 자산 매각 이전 시점인 2018년 말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고, 차입금의존도는 44.4%로 상승했다. 2020년 영업 수익성의 하락으로 커버리지 지표 역시 큰 폭으로 저하됐다.

에스케이이엔에스의 확장적 투자정책으로 차입부담도 증가할 전망이다. 에스케이이엔에스는 2021년 1월 SK와 함께 미국 수소에너지 기업인 플러그파워에 총 15억달러(각사 기준 7억50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실행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이번 결정으로 올해 투자규모는 당초 예상 대비 증가하게 됐다”며 “호주 가스전 투자가 확정될 경우 투자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당분간 잉여현금흐름 창출도 어려울 것으로 본다. 김 연구원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을 진행 중이나 SK그룹의 성장중심 투자전략을 고려할 때 배당을 통한 자금 유출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최근과 같은 고배당정책(2019년 6715억원, 2020년 1조2348억원)이 유지된다면 현금흐름 적자 폭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정수 (ppj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