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벤처·스타트업 3000곳, 3兆 '실리콘밸리식 지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3. 18:3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3조원 규모로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 제도가 우리나라에도 도입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기술 등 무형자산을 제외하고 담보가 없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원 규모로 확충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투자조건부 융자 제도 도입
약 2만개 일자리 창출 기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3조원 규모로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 제도가 우리나라에도 도입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기술 등 무형자산을 제외하고 담보가 없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원 규모로 확충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약 3000개 벤처·스타트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약 2만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실리콘밸리에서 활용되는 투자조건부 융자 제도를 도입한다. 이는 벤처투자를 받았고 후속투자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게 융자기관이 저리 대출을 하고 소액의 지분인수권을 받는 제도다.

융자기관은 후속투자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돈을 빌려줘 회수 가능성을 높이고, 지분인수권을 통해 기업이 성장했을 때 금리보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투자가 아닌 융자이기 때문에 창업자 등의 지분이 희석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스타트업이 벤처 캐피털 투자를 받아 유니콘으로 성장하는 '벤처 생태계'를 갖춘 미국 실리콘밸리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정부는 관련 법 개정 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정책융자를 통해 이 제도를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추후 다른 공적기금과 민간 금융기관 등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법 개정 전에는 투자조건부 융자와 유사한 효과가 있는 기술보증기금 '투자옵션부 보증'을 연 2000억원 규모로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또 민간 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투자·보증 복합지원 규모를 지난해 308억원에서 올해 545억원으로 늘린다. 기업 재무 상황과 무관하게 R&D 프로젝트만을 따지는 '사업화 보증'도 도입하기로 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