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S

교보문고, 민은기 교수의 클래식 강연 3주에 걸쳐 공개

강인귀 기자 입력 2021. 01. 13. 18:32

기사 도구 모음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 교보생명이 2021 교보인문학석강 첫 번째 강연으로 민은기 서울대 작곡과 교수의 클래식 강연 영상을 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강연은 총 3강으로 1월 13, 20, 27일 오후 6시에 순차적으로 업로드 된다.

한편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인문학 강연을 선보이기 위해 2013년부터 시작된 '교보인문학석강'은 우리의 삶과 인문학에 대한 깊은 통찰력과 지혜를 대중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 교보생명이 2021 교보인문학석강 첫 번째 강연으로 민은기 서울대 작곡과 교수의 클래식 강연 영상을 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강연은 총 3강으로 1월 13, 20, 27일 오후 6시에 순차적으로 업로드 된다.
©교보문고

'피아노에 담은 우주'를 주제로 한 이번 강연은 피아노 음악의 역사를 통틀어 가장 매력적인 두 피아니스트 작곡가 쇼팽과 리스트의 음악 세계를 피아노 연주와 함께 소개한다. 김강태, 노희성 피아니스트가 강연 중 해당되는 곡들을 직접 연주하여 클래식 음악의 매력과 감동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민교수는 "'인간이 만든 가장 경이로운 상자'로 불리는 피아노는 매우 정교하면서도 창의적이며 불가사의한 매력을 지닌 악기"라며 "발명된 지 300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피아노가 담아낸 음악들은 매우 다양하고 심오한데 이런 피아노를 가장 사랑한 작곡가가 바로 쇼팽과 리스트"라고 설명했다.

이번 강연별 주제는 ▲1강 : '피아노가 만든 음악, 피아노를 만든 음악' ▲2강 : '프레드릭 쇼팽, 내밀한 속삭임' ▲3강 : '프란츠 리스트, 원초적 에너지'이다.

한편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인문학 강연을 선보이기 위해 2013년부터 시작된 '교보인문학석강'은 우리의 삶과 인문학에 대한 깊은 통찰력과 지혜를 대중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30명 이하의 인원만을 오프라인 강연에 초청하는 한편 많은 대중들이 양질의 강연을 향유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생중계, 편집 영상 공개 등의 서비스를 병행하고 있다.

강인귀 기자 deux1004@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