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국민연금, 해외증권실 이원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01. 13. 18:3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연금이 해외투자 강화를 위해 해외증권실을 이원화하는 방향의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국내외 투자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해외투자 확대를 위해 기금운용본부 조직을 개편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식·채권실로 분리·확대
해외투자 역량 강화 나서

국민연금이 해외투자 강화를 위해 해외증권실을 이원화하는 방향의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는 국내외 투자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해외투자 확대를 위해 기금운용본부 조직을 개편했다고 13일 밝혔다.

기금운용본부는 지난해 마련된 해외투자 종합계획에 따라 올해 1월 해외증권 투자부문 조직인 해외증권실을 해외주식실과 해외채권실로 분리, 확대했다.

산하에 1개실이 늘어나면서 기금운용본부는 3부문·12실·1단·1팀과 뉴욕, 런던, 싱가포르 등 해외사무소 3개소로 운영된다.

기금운용본부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해외주식 직접 운용을 확대하고 변화하는 시장에 대한 유연한 전략 수립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해외채권은 자산군의 투자비중 확대, 회사채 등 신용물 투자 확대를 대비하는 등 국내·외 투자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국민연금은 대체투자 위험관리 강화를 위해 대체리스크관리팀을 사모투자와 실물자산 분야로 분리·개편했다.

김용진 이사장은 "국민연금은 급변하는 국내외 금융투자 환경 속에서 기금 적립금 1000조원·해외자산 500조원 고지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기금의 대체투자는 물론 증권 부문에서의 해외투자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연기금 전문 운용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