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작업 중 승강기가 갑자기 내려왔다" 60대 관리원 '중태'

김정호 입력 2021. 01. 13. 18:50

기사 도구 모음

60대 주차타워 관리인이 차랑용 승강기에 끼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당국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께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주차타워 내 차량용 승강기에 시설관리원 A씨의 상반신이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주차장 바닥에 온수가 새어 나오자 승강기 아래 공간에 들어가 작업을 하던 중 승강기가 자동으로 내려오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사고 경위 조사 중"
본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60대 주차타워 관리인이 차랑용 승강기에 끼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당국에 따르면 13일 오후 3시께 서울 송파구의 한 건물 주차타워 내 차량용 승강기에 시설관리원 A씨의 상반신이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주차장 바닥에 온수가 새어 나오자 승강기 아래 공간에 들어가 작업을 하던 중 승강기가 자동으로 내려오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그는 사고 약 30분 만에 구조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현재는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