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아시아경제

트레저 정규 1집 일본 음반·음원 차트 정상

이종길 입력 2021. 01. 13. 18:58

기사 도구 모음

신인 보이그룹 트레저가 정규 1집 '더 퍼스트 스텝: 트레저 이펙트'로 일본 음반·음원 차트 정상에 올랐다.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앨범은 전날 일본 최대 음악 사이트인 라인뮤직 '앨범 톱100' 실시간 차트에서 선두를 달렸다.

트레저는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12인조 신인 그룹이다.

발매 직후에는 브라질, 태국, 싱가포르, 스페인, 인도 등 18개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8개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타이틀곡 '마이 트레저' 등 인기

신인 보이그룹 트레저가 정규 1집 '더 퍼스트 스텝: 트레저 이펙트'로 일본 음반·음원 차트 정상에 올랐다.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앨범은 전날 일본 최대 음악 사이트인 라인뮤직 '앨범 톱100' 실시간 차트에서 선두를 달렸다. 꾸준히 최상위권을 유지해 일간 차트 2위로 순위를 마감했다. 음원 또한 강세를 보였다. 타이틀곡 '마이 트레저'는 전날부터 이틀 연속 라쿠텐뮤직 실시간 종합 랭킹 1위를 했다. 함께 수록된 '미쳐가네'도 지난 11일 이 차트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트레저는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12인조 신인 그룹이다. 요시, 마시호, 아사히, 하루토 등 일본인 멤버가 다수 포함돼 데뷔 전부터 일본에서 관심을 끌었다. 데뷔 5개월 만에 내놓은 첫 정규음반은 정식 발매되기도 전에 약 25만장이 선주문됐다. 발매 직후에는 브라질, 태국, 싱가포르, 스페인, 인도 등 18개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국내에서도 한터차트 실시간 판매량 차트 1위를 달리는 등 흥행몰이 중이다. 앞서 '더 퍼스트' 시리즈 싱글 세 장이 72만장 팔려 신인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100만장 이상 판매가 유력시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