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백종훈 수성구의원 민주당 탈당..민주당 다양성 잃어

대구CBS 지민수 기자 입력 2021. 01. 13. 19:0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종훈 수성구의원(고산 1,2,3동)이 민주당을 탈당했다.

백 구의원은 "자신의 탈당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조금이라도 뒤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무소속 신분으로, 고산 지역 주민들과 수성구민들에게 어떻게 봉사 해야 할지 고민하며 주민들과 상의한 뒤 거취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종훈 수성구의원.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종훈 수성구의원(고산 1,2,3동)이 민주당을 탈당했다.

백 구의원은 13일 탈당 입장문을 통해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 이라는 대통령 취임 당시의 약속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건을 비롯한 많은 사건사고들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더 큰 실망감을 안겨주었고 정당과 이념을 떠나 대한민국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그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다"며 "사상유례없는 분열과 갈등의 양상을 보이면서 국민을 갈라놨다"고 여당과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특히,"대통령과 당지도부에게 바른 소리를 전달하고, 문제를 지적했던 소장파들은 한명씩 한명씩 우리당을 떠났고 더불어민주당은 이제 다양성을 잃었다"며 "대통령을 지켜야된다는 일념하에 우리끼리 똘똘 뭉치자는 그런 생각으로 아집과 독선에 사로잡혔다"고 지적했다.

또, "오로지 우리편을 지키기 위해서 스스로를 돌아보지 못한다면 또 다시 아픈 역사가 반복될 수도 있다"며 "결국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친문이니 비문이니 하면서 라인과 계파가 다르다는 이유로 기회를 주지 않는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탈당의 배경을 설명했다.

백 구의원은 "자신의 탈당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조금이라도 뒤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무소속 신분으로, 고산 지역 주민들과 수성구민들에게 어떻게 봉사 해야 할지 고민하며 주민들과 상의한 뒤 거취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성구 의회는 백 구의원의 탈당으로 민주당과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각각 9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바뀌게 됐다.

[대구CBS 지민수 기자] minsji@naver.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