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오후 6시까지 서울서 111명 코로나19 확진..전날보다 12명 감소

김철현 입력 2021. 01. 13. 19:04

기사 도구 모음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111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서울 신규 확진자 중 3명은 해외 유입이었고, 나머지 108명은 국내 감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타 집단감염 4명, 기타 확진자 접촉 67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6명이었다.

이에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033명으로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에서 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11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12일) 같은 시간대의 123명보다 12명 적다. 이날 서울 신규 확진자 중 3명은 해외 유입이었고, 나머지 108명은 국내 감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감염경로를 보면 집단감염 사례 중 ▲성동구 소재 거주시설·요양시설 ▲양천구 소재 요양시설 Ⅱ ▲서대문구 소재 종교시설에서 확진자가 1명씩 늘었다. 기타 집단감염 4명, 기타 확진자 접촉 67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6명이었다. 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는 28명이다.

이에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033명으로 늘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