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자협회보

5기 방심위원 추천 논란..국회의장과 여야에 재공모 요구

박지은 기자 입력 2021. 01. 13. 19: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방송기자연합회는 13일 국회의장과 여야에 제5기 방송통신심의원회(방심위) 위원 추천 백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세 단체는 이날 성명에서 "제5기 방심위 위원 선임을 앞두고 국회가 부적절한 인물들을 무더기로 추천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과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의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재공모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방송기자연합회 성명
"부적절한 인물들 방심위원 추천 백지화하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방송기자연합회는 13일 국회의장과 여야에 제5기 방송통신심의원회(방심위) 위원 추천 백지화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세 단체는 이날 성명에서 “제5기 방심위 위원 선임을 앞두고 국회가 부적절한 인물들을 무더기로 추천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과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의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재공모를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이장석 전 목포MBC사장과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을, 국민의힘은 이상휘 세명대 교수와 김우석 미래전략개발연구소 부소장을 5기 방심위 위원으로 추천했다.

이에 대해 세 단체는 “야당은 정치권 주변을 맴돌던 폴리페서와 만년 당직자 출신을 추천했다. 방송 통신에 대한 전문적 식견이 결여됐을 뿐 아니라 수구 정치세력을 대변하는 편파 심의를 일삼을 게 뻔한 인물들”이라며 “여당은 더 경악스럽다. 이명박 정권 시절 방송을 망치는데 앞장선 부역자를 2명이나 추천하겠다니 실망을 너머 분노가 치민다. 힘있게 개혁을 추진하라고 거대 여당을 만들어 준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배신하는 행태”라고 했다.

이어 “이장석씨는 2010년 김재철 사장 때 MBC 보도국장을 맡아 프로그램 폐지, 노조 탄압에 앞장선 인물이다. 그는 국정원이 작성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에 따라 기자 사찰과 부당 인사를 일삼았고, ‘4대강 사업 검증’과 ‘총리실 민간인 사찰’처럼 정권에 불리한 이슈에 철저히 침묵했다”며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은 이완구 총리 후보자 뇌물수수 의혹이 불거졌을 때 해설기사를 직접 수정하고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하는 등 KBS 편성규약을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덧붙였다.

세 단체는 “가장 황당한 건 이런 인물들을 추천한 장본인이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박병석 현 국회의장이라는 사실”이라며 “대전고 동문이라는 학연으로 이장석씨를 추천했다는 세간의 의심이 사실이라면 박 의장은 깊이 반성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는 현실적으로 국민의 대의기구다. 하지만 국민의 신뢰를 충분히 얻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러한 한계를 감안, 방심위원 추천에 앞서 한국PD연합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기자협회 등 방송 언론인들을 대표하는 현업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기 바란다. 법과 제도의 개선도 필요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각계각층의 지혜를 모으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방심위 위원은 대통령이 위촉한 9명으로 구성된다. 이 중 3명은 국회의장이 국회 각 교섭단체 대표위원과 협의해 추천하고, 3명은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에서 추천한다. 4기 방심위 위원 임기가 이달 말 종료됨에 따라 현재 5기 방심위 위원 구성이 진행 중이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copyrightⓒ 기자협회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