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 "올 경제도 암울"

이우중 입력 2021. 01. 13. 19:12

기사 도구 모음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 상황을 코로나19가 덮친 지난해보다 심각하거나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7일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경영전망 조사에서 응답자의 47.7%가 올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할 것이라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8% "지난해보다 상황 심각"·42% "비슷"
87% "코로나로 인한 내수 부진 지속 이유"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 상황을 코로나19가 덮친 지난해보다 심각하거나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7일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경영전망 조사에서 응답자의 47.7%가 올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할 것이라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도 41.8%였지만 양호할 것이란 전망은 10.5%에 불과했다.

올해 경제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에 대해서는 국내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부진 지속(86.7%)과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등이, 대외적으로 전세계적 성장률 둔화(75.0%),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 등이 꼽혔다.

또 응답자의 47.4%는 올해 매출액이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37.0%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15.6%였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 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 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46.2%), 기업 운영요건 충족 여부(33.6%) 등을 꼽았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내수 위축과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경영 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 활성화 지원 정책과 함께 최근 규제 법안·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 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