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50대 주차타워 관리원, 차량용 승강기에 상반신 끼어 의식 잃어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입력 2021. 01. 13. 19:30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송파구 소재 건물 주차타워에 근무하던 시설관리원이 차량용 승강기에 상반신이 끼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주차타워의 시설관리를 맡아온 50대 남성 A씨는 13일 오후 3시쯤 출입차량들을 나르는 차량용 승강기 아래에 들어가 배관 작업을 하던 중 승강기가 자동으로 급하강하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A씨는 주차타워 밑바닥에서 온수가 터지자 이를 확인하고 보수하기 위해 승강기 아래쪽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송파구 소재 건물서 사고 발생
배관 작업 중 승강기 急하강
황진환 기자
서울 송파구 소재 건물 주차타워에 근무하던 시설관리원이 차량용 승강기에 상반신이 끼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주차타워의 시설관리를 맡아온 50대 남성 A씨는 13일 오후 3시쯤 출입차량들을 나르는 차량용 승강기 아래에 들어가 배관 작업을 하던 중 승강기가 자동으로 급하강하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A씨는 주차타워 밑바닥에서 온수가 터지자 이를 확인하고 보수하기 위해 승강기 아래쪽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가 난 지 30분 만에 의식이 없는 채로 병원에 이송된 A씨는 여전히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하게 사고가 어떻게 났는지 등은 조사 중"이라며 "A씨는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이은지 기자] leunj@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