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與 "삼중수소와 멸치는 달라" 월성원전 방사성 누출의혹 전면 대응

홍인택 입력 2021. 01. 13. 19:3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삼중수소 외부 유출로 인한 연간 피폭량이 바나나나 멸치 소량을 섭취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13일 적극 반박했다.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삼중수소 양이 바나나 6개, 멸치 1g 수준인데, 이를 괴담으로 유포하고 있다"며 민주당을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이원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월성원전 비계획적 방사성물질 누출 사건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 삼중수소 외부 유출로 인한 연간 피폭량이 바나나나 멸치 소량을 섭취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13일 적극 반박했다.

환경운동가 출신인 양이원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중수소는 원전사고나 핵실험 때 나오는 것이다. 특히 중수로 원전 주변에서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양이 의원은 "바나나와 멸치에서 나오는 것은 자연 방사성 물질로, 삼중수소랑 똑같이 비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삼중수소는) 체내에 들어왔을 때 유전자나 세포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며 "초기에 잘못된 정보를 가지신 게 아닌가 안타까움이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삼중수소 양이 바나나 6개, 멸치 1g 수준인데, 이를 괴담으로 유포하고 있다"며 민주당을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민주당은 월성원전 현장조사 등을 통해 삼중수소 유출 문제에 전면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33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인접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