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호주·대만 백신접종 유보' 말했던 고민정 "왜 날 공격하는지.."

이상규 입력 2021. 01. 13. 19: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유보 국가들의 사례를 들며 야당의 백신 접종 공세를 '정쟁'이라고 반박했다 역풍을 맞은 것에 대해 해명했다.

고 의원은 13일 연합뉴스TV 에 나와 "왜 저에 대한 공격이 거센지 모르겠다"면서 "다 때가 있고 시기 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려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의도된 프레임을 만들려고 하는 게 느껴져서 다시 대응을 하지 않았다"며 "팩트가 틀린 것도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산자부, 중기부가 제 산하에 있기 때문에 법안도 준비하고 현안 목소리도 들어야 해서 하나 하나 대응할 여력이 없다"고 부연했다.

또 "호주, 대만 등 이런 나라는 (늦추고) 이러는 경우도 있으니 우리가 당장 맞지 않는다고 해서 불안감을 조장할 필요가 없다. 안심했으면 좋겠다는 맥락이었다"고 다시 한번 해명했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주·뉴질랜드·대만이 코로나 백신 확보하고도 접종하지 않는 이유'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환자의 상태와 주변환경 등을 고려하여 처방을 하는 사람이 '명의'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의 힘은 이제 더 이상 코로나19를 둘러싼 정쟁을 멈추라"며 "어려워진 경제를 회복시키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가 되는 길에 지해를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SNS에서는 고 의원이 언급한 나라를 두고 "일일 확진자가 한자릿수 또는 20명도 안 돼 우리나라보다 훨씬 적고, 이미 백신을 인구 수 이상으로 확보한 나라들과 비교한 것 자체가 무지(無知)"고 비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