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김학의 출금 논란에 입연 박준영.. "적법절차가 법치 본질"

이유지 입력 2021. 01. 13. 19:36 수정 2021. 01. 13. 21:26

기사 도구 모음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위법성 논란과 관련해 "적법 절차가 중요하다"는 뜻을 나타났다.

박 변호사는 "이런 수사를 하게 된 배경에는 정치, 검찰개혁, 수사의 속성 그리고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며 "정의실현을 위해 불가피한 업무처리였다는 주장은 출국금지 요청 당시 강조된 김 전 차관 혐의의 형사처벌 가능성을 놓고 보면 무리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학의 사건 조사한 재심 전문 변호사
"정의실현 위한 업무처리 주장은 무리"
박준영 변호사. 뉴스1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위법성 논란과 관련해 "적법 절차가 중요하다"는 뜻을 나타났다. 박 변호사는 2019년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활동하며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을 조사했다.

박 변호사는 13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 관련 문제는 공무원의 역할인 '법치주의 실현'의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출국금지와 같은) 기본권 제한은 그 근거가 있어야 하고, 적법절차는 법치주의의 본질적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출국금지와 같이 개인의 자유를 제한하는 조치는 정해진 규정과 절차에 따라야 하는데, 당시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는 이런 절차를 위배했을 소지가 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그는 "김 전 차관이 1심 무죄, 2심 일부 유죄를 받았는데 일부 유죄를 받은 혐의는 출국금지 당시 문제되지 않은 혐의로 알고 있다"며 "일단 잡아놓고 수십 명의 검사와 수사관이 이 잡듯이 뒤져 찾아낸 혐의였고, 당시 별건 수사였다는 지적이 있었던 이유"라고 지적했다.

박 변호사는 "이런 수사를 하게 된 배경에는 정치, 검찰개혁, 수사의 속성 그리고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며 "정의실현을 위해 불가피한 업무처리였다는 주장은 출국금지 요청 당시 강조된 김 전 차관 혐의의 형사처벌 가능성을 놓고 보면 무리한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정을 모르고 운명적으로 관여하게 된 일부 공무원들도 여느 가정의 부모, 형제, 자식일 것인데 참 딱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2019년 3월 22일 진상조사단에 파견됐던 이모 검사는 인천국제공항에서 태국으로 출국하던 김 전 차관을 긴급 출국금지 조치했는데, 이 과정에서 위법 소지가 있었다는 의혹이 최근 제기됐다. 당시 이 검사가 김 전 차관이 무혐의 결정을 받았던 사건번호를 기재하는가 하면, 법무부에 긴급 출국금지 승인 요청서를 제출하면서 존재하지 않는 내사사건 번호를 붙인 정황이 뒤늦게 드러났다.

법무부는 논란이 커지자 12일 "당시 서울동부지검 검사직무대리 지위에 있던 이 검사에게는 내사 및 내사번호 부여, 긴급출국금지 요청 권한이 있었다"면서 "중대 혐의를 받고 있던 전직 고위공무원이 심야에 국외도피를 목전에 둔 급박하고도 불가피한 사정을 고려할 필요성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