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채용 대가 금품수수 의혹'에 경기대 교수회, 前 총장 고발

이보배 입력 2021. 01. 13. 19:46 수정 2021. 01. 13. 19:51

기사 도구 모음

경기대 구성원들이 교수 채용을 대가로 수억원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총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경기대 교수회와, 총학생회, 노동조합 등으로부터 A 전 총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A 전 총장은 2018년부터 2019년 재직 당시 지인 소개로 만난 B씨에게 '교수로 채용되려면 발전기금을 내야 한다'고 속여 3차례에 걸쳐 현금 2억원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총학생회·노동조합도 고발 동참
"전 총장 '이사'로 복귀 막아야"
경기대 구성원들이 교수 채용을 대가로 수억원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총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대 구성원들이 교수 채용을 대가로 수억원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직 총장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경기대 교수회와, 총학생회, 노동조합 등으로부터 A 전 총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A 전 총장은 2018년부터 2019년 재직 당시 지인 소개로 만난 B씨에게 '교수로 채용되려면 발전기금을 내야 한다'고 속여 3차례에 걸쳐 현금 2억원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또 고발장을 통해 "교수 채용이 이뤄지지 않자 B씨가 '건넨 돈을 돌려달라'는 뜻을 전했음에도 A 전 총장은 이를 반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B씨 외에 다수의 피해자가 A 전 총장으로부터 교수 채용을 대가로 금품을 편취당한 정황이 있다"고도 했다.  

이들은 특히 "A 전 총장이 최근 열린 경기대 법인이사회에서 이사로 결정돼 교육부의 승인 요청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A 전 총장이 경기대로 복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이들의 고발 내용을 토대로 관계자들을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