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코로나19, 1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서 379명 신규확진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01. 13. 19: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13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환자 발생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1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7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40명보다 61명 적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253명(66.8%), 비수도권이 126명(33.2%)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121명, 서울 111명, 부산 28명, 인천 21명, 광주 19명, 경북·경남 각 15명, 충북 12명, 강원 9명, 대구·충남 각 7명, 울산 6명, 전북·전남 각 3명, 제주 2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과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소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적게는 400명대에서 많게는 5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자정까지 122명이 늘어 총 56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지만, 구치소와 종교시설,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며 감염 고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부터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537명→562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7∼13)간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약 628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593명으로, 500명대로 내려왔다. 일평균 확진자가 500명대로 내려온 것은 지난달 초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누적 662명으로 늘어났고, 동부구치소 관련 감염자도 총 1214명이 됐다.

부산에서는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무실을 방문한 확진자가 전날 2명에서 이날 5명으로 늘어나는 등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