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겨레

카카오 "인종·성별·장애 등 증오발언 근절하겠다"

최민영 입력 2021. 01. 13. 19:56 수정 2021. 01. 13. 20:06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원칙'을 발표하고, 카카오 서비스의 운영 정책에 반영했다.

카카오는 "온라인 증오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대해 국내외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디지털 공간을 보다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증오발언 대응 원칙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의 증오발언 근절 원칙은 구체적으로 네 가지 항목으로 구성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범수 카카오 의장.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원칙’을 발표하고, 카카오 서비스의 운영 정책에 반영했다. 하루 전,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이에스지(ESG, 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신설하고, 직접 위원장을 맡기로 한 뒤 나온 첫 번째 움직임이다.

카카오는 13일 공식 브런치를 통해서 이같은 원칙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온라인 증오발언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함에 따라 그 대응책을 마련할 필요성에 대해 국내외 공감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디지털 공간을 보다 건강하게 만들기 위한 증오발언 대응 원칙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의 증오발언 근절 원칙은 구체적으로 네 가지 항목으로 구성된다. 먼저, 출신 국가나 지역, 인종, 외양 장애 및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및 지위, 종교, 연령,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또는 기타 정체성 요인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하거나 이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며 일방적으로 모욕하거나 배척하는 행위에 반대한다. 또, 이러한 차별에 기반해 특정인과 특정집단을 공격하는 발언을 증오발언으로 정의하고,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이용자들의 행동에도 책임이 따른다. 카카오 서비스 내 공개된 공간에서 특정인과 특정 집단에 대한 폭력을 선동하거나 인간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발언에 유의해야 한다. 단, 타인의 존엄성과 안전을 위협하지 않는 한 여전히 공공정책이나 자신의 신념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끝으로, 카카오는 증오발언 근절을 위해 정책, 기술, 서비스 기획 및 디자인을 고도화하고, 사내교육과 모니터링을 강화해 내부로부터 차별과 증오발언을 경계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1월부터 증오 발언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내부 논의를 거치는 한편 다양한 외부 의견을 수렴할 필요성을 파악했다. 이어 3월부터 전문가들과 함께 본격적으로 논의해 이같은 원칙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원칙을 발표하면서 카카오 운영 원칙도 개정해 해당 내용을 반영했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