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안

[TV 엿보기] '런 온' 최수영·강태오, 핑크빛 기류 시작되나

류지윤 입력 2021. 01. 13. 20:00

기사 도구 모음

JTBC '런 온'이 오늘(13일) 최수영과 강태오, '단화 커플의 유혹'을 예고했다.

13일 '런 온' 제작진이 공개된 사진에서는 쏟아지는 빗속, 우산을 함께 서단아(최수영 분)와 이영화(강태오 분)의 모습이 담겨있다.

제작진은 "점진적으로 쌓였던 단아와 영화의 감정 기류가 오늘(13일) 밤을 기점으로 제대로 상승할 예정이다. 영화의 그림에 단아의 시간이 묻은 이유를 비롯해, 다채롭게 풀릴 이들의 로맨틱한 서사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런 온’이 오늘(13일) 최수영과 강태오, ‘단화 커플의 유혹’을 예고했다.


13일 ‘런 온’ 제작진이 공개된 사진에서는 쏟아지는 빗속, 우산을 함께 서단아(최수영 분)와 이영화(강태오 분)의 모습이 담겨있다. 무엇보다 서로만을 가득 담은 눈빛 교환에선 이제껏 두 사람에게서 볼 수 없었던 다정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


카페에 걸린 영화의 그림으로 시작된 두 사람 인연은 그림 하나를 그려달라는 단아와 딱히 그리고 싶지 않다는 영화의 ‘밀당’으로 이어져왔다.


제작진은 “점진적으로 쌓였던 단아와 영화의 감정 기류가 오늘(13일) 밤을 기점으로 제대로 상승할 예정이다. 영화의 그림에 단아의 시간이 묻은 이유를 비롯해, 다채롭게 풀릴 이들의 로맨틱한 서사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오후 9시 방송 예정.

데일리안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