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사흘새 230만명 넘어..3.1조 지급

이준희 letswin@mbc.co.kr 입력 2021. 01. 13. 20:07 수정 2021. 01. 13. 20:27

기사 도구 모음

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자가 2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버팀목자금 접수 사흘째인 오늘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22만 명이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누적 신청자는 231만 명으로 전체 대상자 276만 명의 84%에 달했습니다.

신청이 시작된 지난 11일부터 오늘 오후 6시까지 사흘간 지원금을 받은 사람은 222만 명, 지급된 금액은 총 3조 1천155억 원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신청자가 2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버팀목자금 접수 사흘째인 오늘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22만 명이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누적 신청자는 231만 명으로 전체 대상자 276만 명의 84%에 달했습니다.

신청이 시작된 지난 11일부터 오늘 오후 6시까지 사흘간 지원금을 받은 사람은 222만 명, 지급된 금액은 총 3조 1천155억 원입니다.

어제까지 실시했던 홀·짝 신청제가 끝나면서 오늘부터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와 상관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일반업종은 100만 원, 영업제한 업종과 집합금지 업종은 각각 200만 원과 300만 원을 받게 됩니다.

이준희 기자 (letswin@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1/econo/article/6057000_34887.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