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무시 넘어 비아냥' 견제 폭포수..안철수, 자세 고치고 정면 대응

김일창 기자 입력 2021. 01. 13. 20:08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1위를 달리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야를 막론하고 집중 공격을 받자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13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서울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연다.

특히 안 대표의 부동산 정책 기자회견은 당초에 없던 일정이 추가됐다는 점에서 보수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는 안 대표와 국민의당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일 긴급 부동산 기자회견..이태규 총장 '네거티브 공세' 입장 표명
여야 막론하고 安 공세 집중.."유불리 따지는 사람" "계속 간만 봐 유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1위를 달리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여야를 막론하고 집중 공격을 받자 즉각적인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13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서울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연다. 이에 앞서 이태규 당 사무총장은 '안 대표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 관련 입장 표명' 기자회견을 한다.

특히 안 대표의 부동산 정책 기자회견은 당초에 없던 일정이 추가됐다는 점에서 보수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으려는 안 대표와 국민의당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선거를 석달이나 앞두고 있고 지금의 지지율이 선거 날까지 이어지리라 누가 보장할 수 있냐"며 "공세가 시작되니 과거 경험 등을 토대로 밀리지 않겠다는 국민의당의 굳은 의지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실제 여야를 막론하고 안 대표에 대한 공세는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에서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인가"라며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게 이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에 통합을 제시했던 정진석 국민의힘 공관위원장도 "대선을 포기하고 시장 선거에 나오겠다고 한 뒤 어떤 방식으로 (단일화를) 하면 좋을지 얘기를 안 하고 계속 간만 본다.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페이스북에 "'어떤 방식의 단일화도 좋다'던 안 후보의 초심은 어디로 갔는지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고집이 참 딱하시다"며 "대세론으로 후보님이 야권 후보로 굳어질 것이라고 착각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잘알', 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 같은 경우에는 전부 다 부정적"이라며 안 대표를 비꼬기도 했다.

실제 안 대표와 함께 일한 적 있는 장진영 변호사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김근식 경남대 교수 등은 '왜 주변 인물들이 안 대표를 떠나는가'에 대한 생각을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했다.

우상호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신기루 같은 지지율에 기대 본인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착각은 버리는 것이 옳다"고 안 대표를 비판했다.

ickim@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