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디지털 혁신·그룹시너지로 초우량 캐피탈 도약"

홍석근 입력 2021. 01. 13. 20:12

기사 도구 모음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이사는 13일 '그룹 시너지, 디지털 혁신, 내부역량 강화'를 강조하고 '초우량 캐피탈사로의 도약'을 포부로 밝혔다.

한편 박경훈 대표이사는 1990년 우리은행에 입행에, 전략기획팀 부부장, 자금부 부장, 본점 기업영업본부 본부장, 글로벌그룹 상무, 2019년 우리금융지주 경영기획 총괄 부사장, 2020년 우리금융지주 재무부문 부사장까지 역임하며 과거 실무진 시절부터 신사업을 검토하고 추진해온 '기획통'으로 우리금융 비은행 부문 강화에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이사는 13일 '그룹 시너지, 디지털 혁신, 내부역량 강화'를 강조하고 '초우량 캐피탈사로의 도약'을 포부로 밝혔다.

박경훈 대표는 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취임시에서 소통경영에 집중하겠다며 이 같이 포부를 밝혔다.

박경훈 대표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더딘 경제회복, 각종 규제강화와 더불어 자동차 금융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해 과감하고 빠른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경영 키워드로 △그룹사들과의 연계영업 강화를 통한 성장 가속화 △디지털 혁신에 기반한 핵심경쟁력 강화 △내부역량강화로 지속 성장 기반 확보 등을 제시했다. 이러한 전략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 혁신으로 업계 초우량 캐피탈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박경훈 대표는 "오늘의 혁신으로 내일의 가치를 만드는 우리금융캐피탈을 함께 만들어나가자"며 변화에 대응하고 새롭게 변신하라는 의미로 '응변창신(應變創新)'의 자세를 강조했다.

한편 박경훈 대표이사는 1990년 우리은행에 입행에, 전략기획팀 부부장, 자금부 부장, 본점 기업영업본부 본부장, 글로벌그룹 상무, 2019년 우리금융지주 경영기획 총괄 부사장, 2020년 우리금융지주 재무부문 부사장까지 역임하며 과거 실무진 시절부터 신사업을 검토하고 추진해온 '기획통'으로 우리금융 비은행 부문 강화에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