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만 3∼4세 미디어 이용 하루 4시간8분"

정진수 입력 2021. 01. 13. 20:13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 만 3∼9세 어린이의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 시간은 4시간45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만 3∼4세의 이용 시간은 4시간8분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하루 1시간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표한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에 따르면 만 3∼9세 어린이의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4대 매체 이용 시간은 284.6분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HO 권고기준의 4배 이상

우리나라 만 3∼9세 어린이의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 시간은 4시간45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만 3∼4세의 이용 시간은 4시간8분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하루 1시간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표한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에 따르면 만 3∼9세 어린이의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4대 매체 이용 시간은 284.6분으로 집계됐다. 이 중 TV 시청시간이 129.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스마트폰 80.9분, 태블릿PC 48.3분, 컴퓨터 25.6분 등의 순이었다.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미디어를 허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 및 기분전환을 위해서’였다. TV의 경우 52.0%,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44.7%가 이 항목에 응답했다.

이 조사는 전국 만 3∼9세 어린이 216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14일부터 2개월 동안 이뤄졌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