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지사 ″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

정재훈 입력 2021. 01. 13. 20:14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지사가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찾아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봄센터 방문, 최종환시장 등 관계자들 만나
″개 농장 실태조사 거쳐 관련 대책 마련할 것″

[파주=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이재명 지사가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찾아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파주 더봄센터 방문한 이재명 지사.(사진=경기도 제공)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이야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며 “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로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정재훈 (hoon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