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광주서 또 8명 집단감염..코흐트 격리 여부 검토

강경록 입력 2021. 01. 13. 20:20

기사 도구 모음

광주의 한 중형 병원에서 8명이 코로나19 집단 확진을 받았다.

1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주 서구 화정동에 위치한 한 병원 간호조무사(광주 1389번)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A씨와 병원에서 접촉한 환자와 의료진 25명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광주의 한 중형 병원에서 8명이 코로나19 집단 확진을 받았다.

1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주 서구 화정동에 위치한 한 병원 간호조무사(광주 1389번)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이 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가 지난 5일 해제 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이후 일상생활로 복귀했지만 지난 11일 의심 증상을 느껴 검사를 받았다가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밀접 접촉자에 대해 진단 검사를 했다.

특히 A씨와 병원에서 접촉한 환자와 의료진 25명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관계자 10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아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A씨의 가족 1명도 확진(광주 1393번)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우선 A씨가 근무한 병원 5∼6층을 다른 층과 분리 조치하고 전수조사나 동일 집단(코호트) 격리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

강경록 (ro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