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취임 "초우량 캐피탈사로 도약"

빈난새 기자 입력 2021. 01. 13. 20:24 수정 2021. 01. 14. 17:27

기사 도구 모음

박경훈(사진) 우리금융캐피탈 신임 대표이사가 지난 13일 취임 일성으로 디지털 혁신과 그룹 시너지 강화를 통해 초우량 캐피털사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박경훈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신임 대표가 지난 13일 비대면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우리금융캐피탈
[서울경제] 박경훈(사진) 우리금융캐피탈 신임 대표이사가 지난 13일 취임 일성으로 디지털 혁신과 그룹 시너지 강화를 통해 초우량 캐피털사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박경훈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열린 비대면 취임식에서 경영 키워드로 △그룹사들과의 연계 영업 강화를 통한 성장 가속화 △디지털 혁신에 기반한 핵심 경쟁력 강화 △내부 역량 강화로 지속 성장 기반 확보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더딘 경제 회복, 각종 규제 강화와 더불어 자동차 금융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해 과감하고 빠른 변화와 혁신을 이어가야 한다”며 “오늘의 혁신으로 내일의 가치를 만드는 우리금융캐피탈을 함께 만들어나가자”고 격려했다.

박 대표는 1990년 우리은행에 입행해 전략·자금·영업·글로벌 등을 고루 거친 뒤 2019년 우리금융 경영기획 총괄 부사장, 2020년 재무부문 부사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우리금융캐피탈의 전신인 아주캐피탈 인수합병(M&A) 작업도 그가 총괄했다. 실무진 시절부터 신사업을 추진한 경험이 풍부해 우리금융의 최우선 과제인 비은행 부문 강화에 최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