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TV

민변 등 "'이루다' 개발사, 개인정보법 위반 맞다"

조시형 입력 2021. 01. 13. 20:30

기사 도구 모음

혐오 발언 논란과 개인정보 침해 의혹 속에 서비스를 중단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개발사 '스캐터랩'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정부의 철저한 조사·처벌과 법적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스캐터랩이 과거 '연애의 과학' 애플리케이션에서 '로그인함으로써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한다'는 말로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갈음했던 것에 대해 "사항별로 명시적 동의를 받도록 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조시형 기자]

혐오 발언 논란과 개인정보 침해 의혹 속에 서비스를 중단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개발사 '스캐터랩'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정부의 철저한 조사·처벌과 법적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참여연대·진보네트워크센터·정보인권연구소는 13일 성명을 내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처벌을 촉구한다"며 "관련 부처 민원과 소송으로 계속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스캐터랩이 과거 '연애의 과학' 애플리케이션에서 '로그인함으로써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한다'는 말로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갈음했던 것에 대해 "사항별로 명시적 동의를 받도록 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연애의 과학'이 메신저 대화 당사자 모두의 동의를 얻지 않았고, 민감정보나 고유식별정보도 무단으로 수집·이용해 법령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