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영상] 안철수, 나경원 출마 선언부터 '저격'하자 "우리 상대는 여권"

송영성 기자,김동은 기자 입력 2021. 01. 13. 20:35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을 하면서 안 대표를 비판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13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출마 선언을 하는 자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김동은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을 하면서 안 대표를 비판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13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출마 선언을 하는 자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안 대표의 이름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게 이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며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겠냐"고 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안 대표는 "우리 상대는 여권 후보"라며 "그것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또 이날 간담회에 앞서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승률을 가장 높일 수 있는 야권 단일화는 기호 2번 단일화라는 것이 제 신념"이라며 안 대표가 자신을 중심으로 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기호 4번 단일화가 승률을 높이는 방정식인가. 국민의힘을 플랫폼으로 하는 경선을 치러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단일화 관련해서 입장을 내달라는 얘기가 많다'고 묻자 안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해달라는 것이 야권 지지자들의 지상명령"이라며 "이런 요구를 거부한다면 야권 지지자들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 또는 특정 정당의 이해타산에 의해 결정되면 안 된다는 원칙을 모두가 공유하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 상대방이라고 하면 지지자를 뜻하는 것"이라며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최후에 단일 후보가 선출돼도 모든 지지자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 대표는 "야권 대표성이라는 것은 국민이 정해주는 것"이라며 "어떤 정당 차원에서 생각하지 말고 보다 크게 바라보고 어떻게 하면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인지, 야권이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지 생각부터 공유하는 것이 먼저"라고 덧붙였다.

© 뉴스1 송영성 기자

ysso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