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스가 "도쿄올림픽 北참가 주시..北과 국교 정상화 목표"

입력 2021. 01. 13. 20:43

기사 도구 모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북한의 도쿄올림픽 참가 문제에 관한 동향을 잘 살피고 온갖 기회를 활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쿄 대회(도쿄 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대회 조직위원회 등의 사이에서 조율되겠지만 그런 것을 주시하고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싶다"고 대북 외교에 관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

[헤럴드경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북한의 도쿄올림픽 참가 문제에 관한 동향을 잘 살피고 온갖 기회를 활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쿄 대회(도쿄 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대회 조직위원회 등의 사이에서 조율되겠지만 그런 것을 주시하고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고 싶다"고 대북 외교에 관해 말했다.

그는 납치 문제가 스가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며 납치 피해자 가족이 고령이라서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전제하고서 "그런 의미에서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스가 총리는 또 "일조평양선언(북일평양선언)에 토대를 두고 납치·핵·미사일이라는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운한 과거를 청산해 북한과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heral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