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미 하원, 트럼프 직무박탈 촉구 결의안 의결..탄핵안 표결 임박

입력 2021. 01. 13. 20:4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미국 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이 거부 의사를 굽히지 않으면서 결국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입니다. 최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연방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고 부통령이 직무를 대신할 수 있도록 한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라는 것인데, 내각 과반 찬성과 부통령의 동의가 있어야 합니다.

▶ 인터뷰 : 펠로시 / 미 연방 하원의장 - "대통령은 무능력했고, 행정부의 가장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권력과 의무를 저버렸습니다. 즉시 공직에서 물러나야 합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이 곧바로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이제 미 의회의 탄핵안 표결 순서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하원은 민주당이 다수당인 데다 일부 공화당 의원까지 찬성 입장을 공식화한 상황.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절대 폭력을 원하지 않습니다. 탄핵소추는 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의 연속입니다."

탄핵안에 시위대를 선동한 근거로 제시된 의사당 난입 직전 연설 내용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의회 난입에 앞서 폭력 사태 정황을 포착하고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 FBI에, 이번엔 취임식 전후 미 전역에서 무장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첩보가 접수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오혜진

#의사당난입 #트럼프 #직무박탈 #결의안 #수정헌법25조 #탄핵소추안 #표결 #마녀사냥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