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안산 신축공사장서 흙막이 지지대 붕괴..인근 정전 피해

류수현 입력 2021. 01. 13. 20:59

기사 도구 모음

13일 오후 6시 40분께 경기 안산시 상록구 한 상가건물 신축공사장에서 흙막이 지지대가 무너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지상 개폐기 등 전력 설비가 파손되면서 인근 오피스텔에 전기공급이 끊겨 약 500세대가 한겨울 저녁 시간대에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망가진 설비를 교체하고 있다"며 "1시간 안에 전력이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가구에는 한국전력이 대체 선로를 확보해 오후 7시 50분부터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너진 흙막이 지지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13일 오후 6시 40분께 경기 안산시 상록구 한 상가건물 신축공사장에서 흙막이 지지대가 무너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지상 개폐기 등 전력 설비가 파손되면서 인근 오피스텔에 전기공급이 끊겨 약 500세대가 한겨울 저녁 시간대에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망가진 설비를 교체하고 있다"며 "1시간 안에 전력이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로 주변 아파트 단지와 주택 등 6천600세대도 1시간 동안 정전됐다.

이들 가구에는 한국전력이 대체 선로를 확보해 오후 7시 50분부터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사고는 지하 굴착 공사 중에 발생했다. 사고 여파로 주변 도로에 일부 균열이 발생해 현재 차량 등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도로 균열 [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