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TV

시작부터 부동산 공약 '봇물'..표심잡기 경쟁 시동

추하영 입력 2021. 01. 13. 21:1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리뷰]

[앵커]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80여 일 앞두고, 여야 대진표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의 최대 현안은 부동산 정책일 텐데요.

재건축 규제를 풀겠다는 국민의힘 공약에 민주당은 강변북로, 철로 위에 집을 짓겠다고 맞섰습니다.

박초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거전 초반부터 부동산정책 경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민주당에서 유일하게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우상호 의원, 강변북로와 지상철로 위에 덮개를 씌워 전세, 자가를 포함한 공공주택을 대거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공주택만큼은 '조성원가 + α'로 공급하도록 하겠습니다. 실질적인 반값아파트 공급대책입니다."

서울 내에서 집 지을 공간을 이른바 '영끌'해보겠다는 정부 기조와 발맞춘 공약입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 재건축·재개발 규제를 풀어 고밀도, 고층 개발을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문재인 대통령과 고 박원순 전 시장은 서울 도심의 노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에도 재건축, 재개발을 인위적으로 막아…"

또 철도차량기지를 옮기거나 덮어 청년·신혼부부 주택을 짓고, 양도소득세 중과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후보들은 경부고속도로 지하화를 통한 주택공급 등 부동산 공약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용적률, 용도지역, 층고제한 등 각종 낡은 규제 확 풀어버리겠습니다."

여야 모두 '공급'에 방점을 찍었는데, 원칙 없는 개발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보수야당이 정부의 부동산 실패론을 파고들면, 여당은 준비된 정책이 있다며 방어하는 '창과 방패의 대결'은 선거 기간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