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코로나19로 비대면 졸업식.."너무나 아쉬워요"

김종균 입력 2021. 01. 13. 21:2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학교에서 졸업식이 온라인으로 열렸습니다.

선생님도, 학생도 마지막 날까지 직접 얼굴을 보지 못해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김종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는 졸업식 풍경도 바꿔놨습니다.

먼저 담임선생님, 친구들과의 만남 시간!

텅 빈 교실에서 담임 선생님이 혼자 앉아 온라인으로 학생들과 인사를 합니다.

학생 한명 한명의 영상메시지에 끝내 울음을 훔쳤습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선생님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선생님 행복하세요."

[박효진 / 오리초등학교 6학년 담임 교사 : 정말 스스로도 낯설고 아이들과 직접 대면하지 못하고 이렇게 졸업을 시킨다고 하니까 마음이 처음에 무척 서운했는데요. 그래도 코로나 상황이니까….]

오히려 차분한 학생들은 지난 1년이 너무나 아쉽습니다.

[권소정 / 서울 원효초등학교 졸업생 : 비록 친구들과 선생님과 만나서 축하를 나누며 졸업식을 하지 못하는 아쉬움은 크지만 6년 동안의 추억은 가슴에 남아있습니다.]

[양라원 / 서울 원효초등학교 졸업생 : 이렇게 졸업식을 온라인으로 해서 너무 아쉽고 벌써 중학교 가는 게 너무 아쉬운 것 같아요.]

떠들썩했던 졸업식이 그리울 지경입니다.

학생들이 삼삼오오 강당이나 운동장에 모이고, 학부모들이 교실을 찾아 둘러보는 모습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보통 졸업식이 열리면 꽃다발을 파는 상인들이 줄지어있던 학교 앞은 썰렁해졌습니다.

[정한주 / 서울 원효초등학교 교장 : (학생들이) 발표를 한다든가 채팅창에 글을 남긴다든가 이런 것을 통해서 이 시대도 온라인 졸업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저희들이 한번 체험을 했고요.]

학교에서의 마지막 추억을 위해 일부 학교는 대면 졸업식을 치르기도 했습니다.

[박정수 / 서울로봇고등학교 졸업생 : 저희한테 3년 동안 도움을 주셨던 많은 선생님들과 직접 인사를 나눌 수 있었던 게 가장 뜻깊은 기억이었던 것 같습니다.]

정든 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은 하루빨리 코로나 종식으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기를 고대하는 날이었습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