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설 전 10만 원 지급" VS "지금은 방역 고삐"..다시 갈라진 여권

손서영 입력 2021. 01. 13. 21:43 수정 2021. 01. 13. 22: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재난지원금 소식입니다.

지금 3차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경기도에서 설 전에 도민들에게 10만 원씩 나눠주려는 움직임이 보이자 민주당 안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소비를 늘리기 위한 지원금이 지금 방역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겁니다.

손서영 기자가 보도.

[리포트]

현재 정치권에서는 4차 재난지원이 필요한지, 한다면 보편인지 선별인지를 두고 의견이 다양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도에 여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경기도의회가 소비 진작을 위해 설 전에 1인당 10만 원씩 주는 재난 기본소득을 이재명 지사에게 제안한 겁니다.

이 지사는 “지급 여부와 규모, 시기 등에 대해 도민과 공동체 입장에서 숙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선별지급’보다는 ‘보편지급’의 효과와 필요성을 강조해왔습니다.

그러자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민주당 안에서 나왔습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방역 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정책은 혼선을 줄 수 있다며, 방역망을 흔들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소비 진작을 위한 재난지원은 그 시점이 방역의 고비를 어느 정도 넘어선 시점, 사회적 활동을 크게 풀어도 되는 시점에서 집행하자는 게 민주당과 정부의 일관된 원칙입니다.”]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 다른 지 자체 주민들에게는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습니다.

정부와 당의 정책에 속도를 맞추라는 요구로 해석됩니다.

이에 이 지사는 민주당 정부의 일원으로 발맞추는 일은 당연하다면서도, 피해보지 않은 사람이 없다, 경제방역에 나서지 않으면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지도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는 이 지사가 ‘보편 지급’을 자신만의 의제로 부각하려는데 대한 불편한 기류가 표출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손서영 기자 (bellesy@k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