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남진우 시인, 제4회 '김종삼 시문학상' 수상

선명수 기자 입력 2021. 01. 13. 21: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제4회 ‘김종삼 시문학상’ 수상자로 남진우 시인(61·사진)이 선정됐다고 김종삼 시문학상 운영위원회가 13일 밝혔다. 수상 시집은 지난해 출간된 <나는 어둡고 적막한 집에 홀로 있었다>(문학동네)이다.

1960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난 남 시인은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8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에, 198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평론 부문에 각각 당선되며 등단했다.

명지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시집 <깊은 곳에 그물을 드리우라> <죽은 자를 위한 기도> <타오르는 책> <사랑의 어두운 저편>, 평론집 <신성한 숲> <바벨탑의 언어>, 산문집 <올페는 죽을 때 나의 작업은 시라고 하였다> 등이다. 대한민국문학상, 김달진문학상, 소천비평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김종삼 시문학상은 김종삼 시인(1921~1984)을 기리기 위해 대진대학교와 김종삼 시인 기념사업회가 2017년 제정한 상이다. 상금은 1000만원이며, 시상식은 내달 5일 열린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