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광주 출신 靑 전 비서관 민형배 의원, 이재명 공개 지지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입력 2021. 01. 13. 22:0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민형배(광주 광산구을) 의원이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에 대한 대선 지지율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당내에서 민 의원과 같이 이 지사를 지지한다는 추가 목소리가 나올지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대표의 전직 대통령 사면론에 "논리적 근거 없다"
당 내 추가 목소리 예의주시..분열 우려해 신중할 듯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광주 광산구을) 의원이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호남 출신인 민 의원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자치발전비서관을 지낸 친문 의원으로 분류된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지역에서 이 대표가 아닌 이 지사에 대한 첫 공개 지지가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민 의원은 12일 지역 언론인 '광주매일신문'·'광주매일TV' 인터뷰에서 "시대에 부합하는 사람, 시대적 과제를 잘 풀어나갈 사람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이낙연, 이재명) 두 분만 놓고 판단하자면 사회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 이 지사의 행보는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당이 후보를 선택할 때 개인이 어떤 역량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보다, 사회에 대한 진단과 과제를 먼저 설정하고 과제를 풀어가면서 새로운 사회로 가는 과정에서 어떤 기준을 갖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앞서 말한 기준들에 가장 근접해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이 대표가 올해 초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민통합을 위한 사면을 말씀하시는데, 사면을 하면 국민통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하는 논리적인 근거가 없다. 대선주자로서의 가능성이나 기대에 대한 제 나름의 미련을 조금 버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표에 대한 대선 지지율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당내에서 민 의원과 같이 이 지사를 지지한다는 추가 목소리가 나올지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차기 대선을 1년 여 앞두고 이 대표와 이 지사 '투 톱' 후보 체제가 조기에 붕괴되거나, 반대로 과열 양상으로 치닫는 것이 당 입장에서는 유리하지 않다는 판단이 지배적이어서 추가 움직임에는 신중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199575@gmail.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