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北 핵잠수함 꺼내자 軍 SLBM 꺼냈다.. "올해 안 수중 시험도"

박수찬 입력 2021. 01. 13. 22:01

기사 도구 모음

군이 3000t급 잠수함에 탑재할 국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지상 사출 시험을 마쳤다.

13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해군 도산안창호급(3000t) 잠수함에 탑재될 국산 SLBM의 지상 사출시험이 지난해 끝났다.

지상 사출시험 이후에는 수중에서 SLBM이 정상 발사되는지 점검하는 수중 사출 시험과 잠수함에 탑재한 채 이뤄지는 시험발사를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018년 9월 14일 경남 거제시 두모동 대우조선해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진수식에서 도산 안창호 함이 공개되고 있다. 도산 안창호 함은 우리나라 최초의 3,000톤급 잠수함으로 탄도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최신예 함정이다. 연합뉴스
군이 3000t급 잠수함에 탑재할 국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지상 사출 시험을 마쳤다. 올해 안에 수중 사출 시험도 이뤄질 전망이다.

13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해군 도산안창호급(3000t) 잠수함에 탑재될 국산 SLBM의 지상 사출시험이 지난해 끝났다. 국산 SLBM은 사거리 500㎞ 탄도미사일 현무-2B를 개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SLBM의 기술적 특성에 대한 초기 단계의 검증이 이뤄진 셈이다. 지상 사출시험 이후에는 수중에서 SLBM이 정상 발사되는지 점검하는 수중 사출 시험과 잠수함에 탑재한 채 이뤄지는 시험발사를 한다. 올해 실시될 수중 사출시험은 북한이 쓰고 있는 SLBM 수중 사출 시험용 바지선과 유사한 시설에서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잠수함에서 발사할 때 엔진 점화 실패 등에 따른 사고로 잠수함이 파손되는 위험을 피하기 위한 조치다. 구체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이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 도발을 감행하면 수중 사출 시험 시기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

모든 시험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3000t급 이상의 잠수함에 탑재할 계획이다. 해군은 도산안창호급 3척, 3600t급 3척, 4000t급 이상 3척을 건조할 계획이다. 도산안창호함은 SLBM 수직발사관 6개를 갖추고 있다.

국산 SLBM 지상 사출시험에 대해 국방부는 “군은 강한 군사력 건설을 통한 한반도 평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미사일 등 첨단 고위력 전력을 확보하고 있고,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산 SLBM 시험이 뒤늦게 드러난 것은 북한이 핵추진잠수함과 SLBM 개발을 공식화한 직후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북극성 SLBM을 개발한 북한은 사거리가 증대된 북극성-3·4형을 만들었으며, 이를 탑재할 수 있는 3000t급 신형 잠수함를 건조하고 있다. 지난 12일 폐막한 노동당 8차 대회에서는 핵추진잠수함 건조, ICBM과 맞먹는 SLBM 개발을 공식 언급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