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청주의료원 격리병동 의료진 연쇄감염 비상

최승연 입력 2021. 01. 13. 22:0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청주]
[앵커]

충북의 감염병 전담 병원인 청주의료원에서 간호조무사들의 연쇄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모두 코로나19 확진자를 돌보는 격리 병동 근무자들로 알려져,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최승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의료원 코로나19 격리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들이 확진됐습니다.

지난 11일,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인 격리 병동 간호조무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자, 병동 의료진을 전수 검사한 결과 연쇄 감염이 확인된 겁니다.

방역 당국은 간호조무사들이 확진자를 관리하다가 연쇄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김병성/청주시 서원보건소장 : "코로나19 병동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식사 시간이나 탈의 시에 많이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동료 간 접촉이 의심되는 것으로 (추정합니다)."]

방역 당국은 잠복기를 고려해 의료진들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고 퇴근 후, 외부인 접촉을 자제시키는 등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수현/충청북도 감염병관리과장 :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서 좀 더 세부적으로 원인을 찾아내서 방역 조치할 계획입니다."]

현재 청주의료원 코로나19 병동에 입원한 확진자는 53명.

방역 당국은 현재 확진자 관리에는 문제가 없지만, 의료진 추가 감염이 확인되면 인력을 증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승연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김장헌/영상편집:조의성

최승연 기자 (victoryear@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