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러시아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EU 승인 추진"

유철종 입력 2021. 01. 13. 22:12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유럽 내 사용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하고 백신의 수출 및 생산도 담당하고 있는 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이날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유럽연합(EU) 내 긴급 사용 허가를 받기 위한 1단계 심의가 오는 19일로 잡혀 있다"고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재는 옛 소련, 남미, 아프리카, 중동 일부 국가서만 승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유럽 내 사용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하고 백신의 수출 및 생산도 담당하고 있는 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이날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유럽연합(EU) 내 긴급 사용 허가를 받기 위한 1단계 심의가 오는 19일로 잡혀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긴급 사용 허가 신청은 지난달 22일 제출했다면서 1단계 심의는 과학적 검토(scientific review)라고 설명했다.

드미트리예프는 유럽의약품청(EMA)에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등록하기 위한 절차는 이미 지난해 10월 말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EU 집행위 보건분야 대변인인 스테판 드 케이르스마커는 전날 러시아 백신 생산 업체가 아직 EU 내 인증을 요청하지 않았다면서 러시아 측은 유럽의약품청(EMA)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EU 집행위는 각 회원국이 EU의 인증을 받지 않은 코로나19 백신을 자국 국내용으로 승인하고 사용할 수는 있지만 그럴 경우 해당 백신의 EU 내 다른 회원국 이전이나 판매는 금지된다고 밝힌 바 있다.

EU 집행위는 앞서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미국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미국 모더나, 독일 큐어백(CureVac) 등과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EU는 이 가운데 지금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백신에만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EU 회원국들은 지난달 27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했다.

러시아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승인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경우 3단계 임상시험(3상)을 건너뛰고 1·2상 뒤 곧바로 승인해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따라서 EU가 이 백신을 승인할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현재까지 옛 소련국가 벨라루스와 남미의 아르헨티나·베네수엘라·볼리비아, 발칸 국가 세르비아, 아프리카의 알제리, 중동의 팔레스타인 등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승인하고 자국민에게 접종을 시작했거나 추진하고 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