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고속도로 달리던 트럭, 중앙분리대 '쾅'..1명 병원 이송

안희재 기자 입력 2021. 01. 13. 22:51

기사 도구 모음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로 운전자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오늘(13일) 저녁 7시쯤 경북 경산시 대구-포항고속도로 와촌휴게소 근처에서 50대 A씨가 몰던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승용차가 트럭을 추돌하고 맞은편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 3대가 중앙분리대 파편에 부딪혀 파손됐습니다.

사고 여파로 파편을 맞은 모닝 승용차에서 불이나 30여 분 만에 꺼졌고, A씨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로 운전자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오늘(13일) 저녁 7시쯤 경북 경산시 대구-포항고속도로 와촌휴게소 근처에서 50대 A씨가 몰던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승용차가 트럭을 추돌하고 맞은편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 3대가 중앙분리대 파편에 부딪혀 파손됐습니다.

사고 여파로 파편을 맞은 모닝 승용차에서 불이나 30여 분 만에 꺼졌고, A씨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A씨가 안전운전을 제대로 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