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김웅 "尹총장 '김학의 불법출금 의혹' 특임검사 임명해야"

고석현 입력 2021. 01. 13. 23:00 수정 2021. 01. 14. 0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웅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검사출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과 관련해 특임검사 임명과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와 검찰은 적법절차가 지켜지는지를 감시하여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그런데 바로 그 법무부와 검사가 앞장서서 헌법을 파괴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 나쁜 사람이기에 불가피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법무부의) 무식한 자기 부정"이라며 "의사가 수술 중에 살인을 하고 나서 환자가 나쁜 사람이었다고 변명하는 것이나, 유기동물보호단체가 보신탕 식당을 운영한 후 유기견이 나쁜 개였다고 변명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이것은 권력형 비리 사건의 완결판이지만 이러한 불법과 범죄는 암장될 위기가 있다"며 "무엇보다 이 사건의 주범들은 현재 검찰의 최고위급에 있다. 여차하면 가짜공수처가 이 사건을 냉큼 잡아채 가 묵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특임검사를 임명하고 국회에서는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