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입당·합당론' 기싸움에 선 그은 안철수.. 나경원·오세훈 "安, 文에 도움 준 사람" 무시 전략

김경호 입력 2021. 01. 13. 23: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철수 "야권 대표성은 결국 국민들께서 정해주는 것" /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생각부터" / 나경원, 안 대표 향해 "文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이냐" / 정진석 "安 중도 지지층 독점은 천만의 말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 해법을 두고 정면 충돌한 가운데 안 대표는 13일 ‘기호 2번’으로 단일화하는 것에 대해 “야권 대표성은 결국 국민들께서 정해주는 것”이라며 입당 또는 합당에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어떠한 정당 차원에서 생각하지 말고 더욱 더 크게 바라보고 어떻게 하면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생각부터 공유하는 게 먼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해달라는 게 야권 지지자들의 지상명령”이라며 “이러한 요구를 무시하고 거부한다면 야권 지지자들이 등을 돌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개인이나 특정 정당의 이해타산에 의해 결정하면 안 된다는 원칙을 공유하면 좋겠다”며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최후 단일후보가 선출되더라도 모든 지지자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안 대표 무시전략에 돌입했다. 전날 나 전 의원은 무소속인 홍준표 의원과 오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과 함께 ‘결자해지’ 인물로 거론되는 부분에 관해서는 “같이 결자해지로 놓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한 분은 박원순 시장을 만드신 분이고, 한 분은 자리를 내놓으신 분이다. 저는 당시 당의 권유에 의해 어려운 때에 당을 위해 출마한 사람인데 같이 묻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13일 나 전 의원은 용산구 이태원 골목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에서도 안 대표를 겨냥해선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겐 이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며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이냐”고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위원장이 안 대표에 대해 부정적 발언을 내놓는 가운데 그간 단일화에 가장 우호적 목소리를 내온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안 대표를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비공개 회의에서 안 대표와의 후보 단일화가 연일 거론되는 것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고 이를 “기회주의”,“콩가루 집안” 등의 격한 표현으로 비판한 데 이어 12일에도 안 대표에 대해 무시전략으로 일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대표를 두고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도 않은 사람”이라면서 “누가 자기를 단일 후보로 만들어주지도 않았는데 스스로가 단일 후보라고 얘기한 거 아닌가. 그건 도대체가 정치 상식으로 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오 전 시장이 김 위원장이 비판에도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것 역시 결자해지의 하나로 해석된다. 야권 후보 단일화를 두고 말만 무성한 상황에서 본인이 직접 나서 안 대표를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최악의 경우 오 전 시장 본인이 직접 등판해 아직도 당내에서 받는 비판을 직접 해결하겠다는 각오다.

앞서 지난 7일 오 전 시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야권 단일화를 위해 안철수 후보님께 간곡히 제안하고자 한다. 국민의힘으로 들어와 달라. 합당을 결단해주시면 더 바람직하다”며 “그러면 저는 (서울시장에)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의원은 13일 초선 의원모임 강연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기가 중도 지지층을 독점하는 양 이야기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다. (중도) 대이동의 첫 번째 귀착지는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강연 후 질문 시간에는 “그래서 지지도로 반영되는 것 아니냐. 국민의힘이 최근 오차범위 넘겨 5주 연속 1위다. 안 대표도 눈이 있으면 좀 보시라 이거다”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 나오겠다는 이야기 다 좋다. 그런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이야기는 여지껏 안 한다. 계속 간만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단일화 필요성에 대해 절감하고 계시다”며 “우리 당의 수장인 김 위원장으로부터 안 대표는 이미 공식 제안을 받은 것이다. 그에 대한 답을 안 대표는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3자 구도’마저 불사하겠다는 메시지를 연일 발신하고 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중도층과 떠난 집토끼들이 돌아오고, 30대, 40대들도 지지를 보내기 시작했다"며 "여성분들도 다시 돌아봐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대선까지 연결된 선거이기 때문에 제1야당으로서 국민이 바라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3자 구도로 가더라도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로 예정됐던 오 전 시장과의 만남도 안 대표 측의 취소로 무산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