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세계일보

[사설] 北이 핵무력 내세우고 南 조롱해도 대화 타령만 하나

입력 2021. 01. 13. 23:06

기사 도구 모음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 대회 폐막일인 어제 "핵전쟁 억제력을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워야 한다"고 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담화를 내고 우리 합참이 당대회 기념 열병식 정황을 추적한 것에 대해 막말을 퍼부었다.

그는 "북한 열병식 개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 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는 적의적 시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이러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북한 이벤트'에 매달린다는 지적을 받는 것 아닌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8차 노동당 대회 폐막일인 어제 “핵전쟁 억제력을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워야 한다”고 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담화를 내고 우리 합참이 당대회 기념 열병식 정황을 추적한 것에 대해 막말을 퍼부었다. 그는 “북한 열병식 개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 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는 적의적 시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남한 당국자들을 향해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기괴한 족속들”이라며 “처신머리 골라 할 줄 모르는 특등 머저리들”이라고도 했다. 비판을 넘어 원색적인 조롱을 한 것이다. “이런 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기까지 했다.

김 위원장은 대미·대남 메시지를 내놓지 않았지만, 당대회 기간에 핵무력 강화 방침을 밝히면서 미국에는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우리 정부에는 ‘첨단무기 반입 및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압박한 바 있다. 이런 와중에 김 부부장이 남측에 막말을 쏟아낸 것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경제’ 언급에 대해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일”이라고 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북한 코로나19 방역 관련 발언을 두고 “북남관계에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라는 등 도발적 언사를 이어오고 있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공식 논평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 전형적인 북한 눈치보기다.

여권에선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한가한 얘기만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어제 “3월 이전에 남북대화가 개최돼야 북·미 대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의 봄을 다시 찾을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윤건영 의원이 “김 위원장이 대한민국을 답방한다면 남북관계에 일대 진전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하자 중진인 설훈 의원은 “가능성이 크다”고 맞장구치기도 했다. 통일부는 “비대면 방식으로 대화할 수 있다”고 한 문 대통령 신년사의 후속조치로 남북회담용 영상회의실을 만들겠다고 긴급 공고를 내는 등 부산을 떨고 있다. 이러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북한 이벤트’에 매달린다는 지적을 받는 것 아닌가.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북한이 던진 숨은 메시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차근차근 대책을 세우는 일이다. 정상적인 남북관계를 위해서라도 그렇게 해야 한다. 한반도 정세가 엄중한 시기인 만큼 안보태세를 강화해야 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