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애플, 유색 인종 교육·기업체에 1억 달러 지원

황정빈 기자 입력 2021. 01. 13. 23:1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로펠 센터 개소·디벨로퍼 아카데미 오픈·벤처 캐피탈 펀딩 등 진행

(지디넷코리아=황정빈 기자)

애플은 전체 HBCU 커뮤니티에 교육 커리큘럼, 인턴십 및 멘토십 기회를 제공하게 될 혁신 허브인 프로펠 센터(위 렌더링 이미지)의 개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진=애플)

애플이 유색 인종 교육 및 유색 인종 소유의 기업체를 돕기 위해 1억 달러를 지원한다.

애플은 13일 인종간 평등 및 정의 이니셔티브(Racial Equity and Justice Initiative, REJI)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며, 해당 프로젝트에 1억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새 REJI 프로젝트에는 흑인대학(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HBCU)을 위한 사상 최초의 글로벌 혁신 및 학습 허브인 프로펠 센터, 디트로이트 지역 학생들의 코딩 및 테크 교육을 지원하는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 흑인 및 갈색인 기업인을 위한 벤처 캐피탈 펀딩 등이 포함된다.

애플은 이를 통해 미국 전 지역에서 유색 인종 커뮤니티의 기회를 확대하고, 다양한 차세대 지도자를 양성하도록 돕는다는 목표다.

애플은 프로펠 센터 개장을 위해 2천500만 달러 기부금으로 ▲가상 플랫폼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 내 실제 캠퍼스 ▲파트너 기관의 캠퍼스 활성화를 지원한다.

프로펠 센터는 차세대 다양한 지도자를 지원하고자 마련돼 혁신적인 교육 커리큘럼, 기술 지원, 취업 기회 및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AI 및 머신 러닝, 농업 기술, 사회적 평등, 엔터테인먼트 아트, 앱 개발, 증강 현실, 디자인 및 크리에이티브 아트, 취업 준비 그리고 창업 등 다양한 종류의 교육 트랙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로펠센터는 애플의 전문가들이 인턴십 기회 제공과 더불어 커리큘럼의 개발을 돕고 지속적인 멘토십 및 학습 지원도 제공한다.

최첨단 강의실, 학습 랩 및 교수진 사택 프로그램을 등을 갖춘 프로펠 센터 캠퍼스(위 렌더링 이미지)는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 구역 내에 위치할 예정이다. (사진=애플)

애플은 또 HBCU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두 개의 새로운 보조금을 조성한다. 애플의 새로운 혁신 보조금은 HBCU 공대들이 애플 전문가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실리콘 및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커리큘럼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새로운 교수진 지원 프로그램은 멘토십 프로그램, 커리큘럼 개발 지원 및 연구실 기자재 마련 기금을 통해 R&D를 연구하는 HBCU 교육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애플은 올해 말, 디트로이트에 미국 지역 최초의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를 연다. 아카데미는 젊은 흑인 기업인, 크리에이터 및 코더들이 급성장 중인 iOS 앱 경제에서 일자리에 필요한 스킬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미시건주립대학과 협업해 출범하며, 디트로이트 전역의 모든 이들에게 학력이나 과거 코딩 경험에 관계없이 문호를 개방할 예정이다.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는 30일 과정의 입문 프로그램과 흑인 창업자 및 개발자를 위한 기업인 캠프, 총 두 개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입문 프로그램은 고강도의 10-12개월 프로그램으로, iOS 앱 경제에 참여하고 더 나아가 자신의 사업을 창업하는 데 필요한 스킬들을 익힐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애플은 아카데미 프로그램이 코딩, 디자인, 마케팅 및 전문 기술을 아우르는 커리큘럼을 통해 매년 1천 명에 가까운 학생들을 양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업인 캠프는 온라인 프로그램을 통해 애플 전문가 및 엔지니어들이 제공하는 일대일 코드 레벨 세션과 Apple 최고 경영진의 멘토십, 영감 및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애플은 흑인 및 갈색인 기업인이 직면하고 있는 기회 및 자금 마련의 제도적인 장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벤처 캐피탈 및 뱅킹 분야에서의 두 가지 새로운 투자도 진행한다. 

먼저, 뉴욕 소재 벤처 캐피탈 회사인 할렘 캐피탈에 1천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할렘 캐피탈은 디트로이트 디벨로퍼 아카데미의 학생들과 애플 흑인 창업자 및 개발자들을 위한 기업인 캠프 참가자들에게 도움과 멘토십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유색 인종 소유의 기업체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에 자본을 제공하는 시버트 윌리엄스 생크의 클리어 비전 임팩트 펀드에 2천500만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해당 펀드는 소외된 시장에서 운영되고 있고, 포용적인 성장 프로젝트를 지향하는 기업체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애플 CEO 팀 쿡은 "우리는 모두 보다 정의롭고, 보다 평등한 세계를 만들어야 하는 시급한 과제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새로운 프로젝트는 애플의 지속적인 노력을 알리는 명확한 신호를 보낸다"며 "우리는 학생과 교사, 개발자와 기업인, 그리고 커뮤니티 창시자부터 평등 지지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산업 및 배경을 지닌 파트너들과 함께 REJI의 최신 프로젝트를 출범할 예정으로, 이들과 협력해 아주 오랜 기간 인종차별주의와 차별주의에 큰 타격을 받아온 커뮤니티에 힘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 6월 브레오나 테일러, 조지 플로이드 등 많은 이들의 죽음 이후 전 세계적으로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을 당시 REJI를 처음 발표했다. 해당 이니셔티브는 교육, 경제 및 사법체계에서 인종 평등을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토대로 애플의 환경, 정책 및 사회적 이니셔티브 담당 부사장인 리사 잭슨이 이끌고 있다.

황정빈 기자(jungvinh@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