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러시아 "자체 개발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V' EU 승인 추진"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1. 13. 23:12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 백식 '스푸트니크 V'의 유럽 내 사용 승인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직접투자펀드, RDIF의 키릴 드미트레예프 대표는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유럽연합(EU) 내 긴급 사용 허가를 받기 위한 1단계 심의가 오는 19일로 잡혀 있다"고 현지시간 13일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 백식 '스푸트니크 V'의 유럽 내 사용 승인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직접투자펀드, RDIF의 키릴 드미트레예프 대표는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유럽연합(EU) 내 긴급 사용 허가를 받기 위한 1단계 심의가 오는 19일로 잡혀 있다"고 현지시간 13일 밝혔습니다.

RDIF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하고 백신의 수출 및 생산도 담당하고 있습니다.

드미트레예프 대표는 긴급 사용 허가 신청은 지난달 22일 제출했다면서 1단계 심의는 과학적 검토(scientific review)라고 설명했습니다.

드미트리예프는 유럽의약품청(EMA)에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등록하기 위한 절차는 이미 지난해 10월 말부터 시작됐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 보건분야 대변인인 스테판 드 케이르스마커는 전날 러시아 백신 생산 업체가 아직 EU 내 인증을 요청하지 않았다면서 러시아 측은 유럽의약품청(EMA)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EU는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만 조건부 긴급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EU 집행위는 EU 승인을 받지 않은 코로나 백신을 각 회원국이 국내용으로 승인하고 사용할 수는 있지만, 그럴 경우 해당 백신을 EU 내 다른 국가로 이전하거나 판매할 수는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