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WHO "영국발 변이, 50개 지역 확산..일본발은 추가 조사 필요"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1. 13. 23:15

기사 도구 모음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세계보건기구(WHO)가 현지시간 13일 영국에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50개 지역으로 퍼졌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일본에서 보고된 코로나19 변이는 면역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WHO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더 많이 퍼질수록 변화할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면서 "전염 수준이 높다는 것은 더 많은 변이가 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우려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세계보건기구(WHO)가 현지시간 13일 영국에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50개 지역으로 퍼졌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도 20개 지역으로 확산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일본에서 보고된 코로나19 변이는 면역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WHO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더 많이 퍼질수록 변화할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면서 "전염 수준이 높다는 것은 더 많은 변이가 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우려했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