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테슬라로 대박나서 월급쟁이 생활 은퇴합니다"

김채현 입력 2021. 01. 13. 23:16 수정 2021. 01. 14. 14:16

기사 도구 모음

30대 젊은 미국인이 '테슬라로 대박나서 월급쟁이 생활 은퇴합니다'고 밝혀 화제다.

제이슨 드볼트가 트위터에 글을 올린 8일은 테슬라 주식이 주당 880.02달러를 찍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날이다.

현재 테슬라 주식을 1만4850주를 보유하고 있는 드볼트는 본인의 평균 매입 단가를 58달러라고 소개했다.

미국에선 드볼트와 같은 테슬라 백만장자를 밀리어네어(millionaire, 백만장자)에 빗대어 테슬라네어(Tesla-naire)라고 부른다고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39세 직장인 "저 사표 냅니다"

[서울신문]

제이슨 드볼트의 ‘테슬라로 대박나서 월급쟁이 생활 은퇴합니다’는 내용의 트윗/트위터 캡처

30대 젊은 미국인이 ‘테슬라로 대박나서 월급쟁이 생활 은퇴합니다’고 밝혀 화제다.

13일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제이슨 드볼트(Jason DeBolt)는 최근 본인 트위터 계정에 “39세의 나이에 직장 생활을 끝낸다”고 밝혔다.

제이슨 드볼트가 트위터에 글을 올린 8일은 테슬라 주식이 주당 880.02달러를 찍어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날이다.

그는 지난 2013년부터 테슬라 주주가 되었으며, 모델S 소유주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가 보유한 테슬라 주식 가치는 1194만4889달러(약 131억원)에 달했다.

드볼트의 투자 전략은 자산설계 전문가들이 늘 하는 ‘분산 투자하라’는 조언과는 정반대 방향이었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액면 분할을 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2030년엔 테슬라 주가가 2만~3만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며 “테슬라는 아직도 시작 단계에 있는 기업이며 앞으로 50년 동안 테슬라 같은 회사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현재 테슬라 주식을 1만4850주를 보유하고 있는 드볼트는 본인의 평균 매입 단가를 58달러라고 소개했다. 처음 테슬라에 투자한 것은 2013년으로, 당시 7.5달러에 2500주를 매수했다고 한다.

미국에선 드볼트와 같은 테슬라 백만장자를 밀리어네어(millionaire, 백만장자)에 빗대어 테슬라네어(Tesla-naire)라고 부른다고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