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한일 외교 국장급 온라인 협의 추진..위안부 판결 논의 가능성"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1. 13. 23:18

기사 도구 모음

한일 양국 정부가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이르면 이번 주 온라인으로 실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1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협의에는 한국 측에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여합니다.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도록 결정한 서울중앙지법의 최근 판결을 의제로 삼으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 양국 정부가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이르면 이번 주 온라인으로 실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13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협의에는 한국 측에서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일본 측에서는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여합니다.

이에 따라 한일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가 지난해 10월 말 한국에서 열린 후 약 3개월 만에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도록 결정한 서울중앙지법의 최근 판결을 의제로 삼으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판결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표명한 바 있습니다.

일본 측은 판결이 국제법상 무효라는 주장을 되풀이하고 한국이 적절한 조치를 하라고 요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일본이 판결에 대해 과도하게 반응하는 것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의 전화 회담에서 밝힌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