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日,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100명 육박..최다 기록 경신

이보배 입력 2021. 01. 13. 23:32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13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97명 증가해 4289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는 오후 10시까지 5870명으로 집계됐고,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만4751명으로 늘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오는 18일 소집되는 정기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후 10시까지 신규확진 5870명..누적 30만4751명
오는 18일 정기 국회서 코로나19 관련법 개정 추진
13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13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97명 증가해 4289명이 됐다. 앞선 최다 기록 1월8일 78명보다 19명 많은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오후 10시까지 5870명으로 집계됐고,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만4751명으로 늘었다. 

감염 확산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날 오사카부 등 전국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포했다. 앞서 선포된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을 포함해 전국 11개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령됐다. 

스가 총리는 "밀접 접촉자를 특정하는 조사의 실효성이 더 높아지도록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으며, 당사자가 협력하도록 하는 체제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오는 18일 소집되는 정기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입원을 거부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엔(약 1055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감염증 예방 및 감염증 환자에 대한 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역학조사를 거부하거나 조사에서 허위 답변을 한 확진자에게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0만엔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